가족들과 함께 했던 이번 추석.

창경궁도 가고, 청계산도 가고

힘들었지만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준 값진 경험!